정보

이근대위 먹튀 논란, 이근대위 채무(이근대위 200만원 빛) 사실인가?

배수의 진 2020. 10. 3. 08:52

유튜브 '가짜 사나이'의 이근 대위가 채무불이행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하지만 군 후임인 Z씨는 200만원 빛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글을 다시 올렸다고 하네요. 진실은 어디에? 이근대위의 해명내용과 군 후임 Z씨의 재반박내용에 대해서 확인해 봤습니다.

 

채무 논란 제기

 

Z 씨는 10월 2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2014년에 200만 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사람이 있다”라는 글과 함께 2016년 소송 판결문 사진을 공개했는데 뜻밖에도 채무불이행을 한 사람이 이근 대위라 함. "너 인성 문제 있어"로 애들이고 어른이고 농담조로 많이 사용하는 유행어로 유명한 UDT/SEAL 장교 출신인 이근 대위가 빛을 안 갚았다는 기사를 보고 이근 대위의 유튜브 채널에서의 행동하고 말하는 모습과 상반된 내용이라 방송은 방송인가라는 생각이 드네요.

 

 

 

Z 씨 인스타그램에는 어떤 내용이 담겨있나?

 

판결문에는 “피고는 원고에게 200만 원과 2016년 4월 27일부터 다 갚는 날까지 15%의 비율로 계산한 돈을 지급하라”라고 명시되어 있다. 해당 판결문의 피고는 이근 대위겠죠. Z 씨는 “저도 매도시기도 않된가 주식을 손해보며 처분하는 등 현금을 힘들게 마련해 빌려줬다”라면서 “하지만 약속한 변제일이 지났음에도 핑계만 계속되고 변제하지 않아 저는 급하게 카드대금을 내야 돼서 어쩔 수 없이 신용등급 하락을 감수해 고이율의 현금서비스를 썼다”라며 상황을 설명함.

이어서 “나중에 저는 부산에서 서울까지 올라가 치킨과 맥주를 사면서 좋게 얘기했고, 돈이 생기는대로 바로 갚는다는 약속을 받았다”라면서 “하지만 1000만 원짜리 스카이다이빙 낙하산을 사면서도 제 돈은 갚지 않았고, 나중에는 전화도 받지 않고 연락하겠다는 문자메시지만 남기고 연락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오랫동안 참다 2016년에 민사소송을 해서 승소했다, 이로 인해 법원에 몇 번 갔었고 돈도 제법 많이 들었다. 그 사람은 페이스북 친구를 끊고 판결을 무시한 채 현재까지 변제하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Z 씨는 이근 대위 측이 ‘갚았는데 이상한 소리를 한다’며 자신의 지인들에게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판결문이 있다는 Z씨의 말에 이근 대위 측은 “갚으려 했는데 안 기다리고 소송하는 것을 보고, 상대하지 않는 것은 물론 돈도 갚지 말아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전했다고 밝힘. Z씨는 작성한 글 하단에 ‘#인성문제 있어’라고 해시태그를 추가했다고 함. 정말 그렇다 하면 인성이 문제 있네요.

 

이근 대위 해명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이근 대위가 빛투 의혹 관련 해명했는데요. 이근 대위는 10월 3일 유튜브 채널 '이근 대위 ROCSEAL'에서 채무불이행 논란에 대해 반박함. 이 대위는 이와 관련 "돈을 빌렸다. 하지만  안 갚은 건 절대 사실이 아니다. 200만 원 이하의 금액을 빌린 적이 있었고 빠른 시간 내에 갚았다"라고 말함. 그는 "현금으로 전부 갚진 않았지만 합의하에 제가 100~150만 원의 현금을 갚았고 그분이 갖고 싶어 한 스카이다이빙 장비를 줬고 스카이다이빙 교육으로 변제했다"라고 설명했다. 이 대위는 그러면서 "이는 명백한 사실로 그분도 잘 알고 있다"며 "당시 제가 줬던 장비, 교육했던 사진을 찾았다"라고 밝혔다.

 

 

Z 씨는 2010년 UDT 중대장 임무시 밑에 있던 대원이었다 하네요. 이근 대위는 '2016년 민사소송에서 왜 패소했나'라고 묻자 "그때는 미국에서 훈련 교관을 해 해외에 있어서 소송이 진행 중인 사실을 몰랐다. 단순히 여행 비자로 간 게 아니고 진짜 교관으로 갔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위는 "2016년 5월부터 미국에서 교관으로 활동했고 12월 이라크에 파병을 갔으며 1년 뒤 한국으로 돌아왔다"면서 "그때 부모님으로부터 밀린 우편물을 받고 나서 소송 사실을 알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부모님은 제 우편물을 보는 성격이 아니다. 그냥 보관하시고 저를 가끔 만날 때 전달해 주신다"라고 언급함. 이 대위는 패소 후 따로 조치를 안 취한 이유가 "법에 대해 잘 몰랐고 외국에 있을 때 진행됐고 판결이 이미 나버려 아무런 조치를 할 수 없었다"면서 "귀국하고 나서도 이미 끝났기 때문에 어떻게 할 수 없었으며 여러분께 빠른 조치 하지 못한 데 대해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Z 씨 제반박 게시물 올려

 

이 대위의 이 같은 해명에 Z 씨는 이날 또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올려 입장을 밝혔다. Z 씨는 "이 대위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원금 200만원을 받기로 하고 사과 영상을 만들테니 게시물을 내려달라 해서 일단 지웠다"고 적음. Z 씨는 이 대위의 해명이 거짓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언제 스카이다이빙 장비를 공짜로 받았느냐"면서 "2014년 5월 14일에 형님께 50만원 짜리 스카이다이빙 슈트를 중고로 25만원에 구매하고 입금한 적은 있어도 이는 대여금과 상관이 없고 2014년 9월 14일에 스카이다이빙 코칭비 3만원씩 2회분 6만원을 입금한 적은 있어도 무료코칭을 받은 적은 없다"고 지적함. 이어 "G3 헬멧은 해외 사이트에서 구매했고 고도계는 중고로 샀으며 낙하산은 매번 대여했다"면서 "스카이다이빙으로 채무 변제를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함.
 


Z씨는 '왜 소송 당시 압류를 진행하지 않았냐'라는 의문 제기에 대해 "내가 아는 하나의 계좌를 압류했지만 잔고가 없었고 다음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 소송 자체를 법원 직원들에게 하나하나 물어보며 할 정도로 지식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제 실명과 사진을 공개해뒀던 이유는 거짓이 없고 당당했기 때문"이라며 "진흙탕 싸움 그만하고 싶으니 논점과 상관없는 허위사실 유포와 인신공격, 외모 평가 등은 그만해달라"라고 덧붙였다.

 

이근 대위를 간접적으로 지칭한 Z씨는 “글을 쓰는 이유는 이 일을 퍼뜨리기 위해서가 아니라 저를 아는 분들은 좋게, 멋있게 혹은 재미있게 얘기하시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부탁드리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누구인지 모른다면 굳이 알 필요 없이 그냥 넘어가시면 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근 대위가 최근 유튜브 채널 '가짜 사나이'로부터 공중파는 물론이고 케이블방송까지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상황에 진위여부를 떠나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겠네요. 광고도 롯데리아에 더구나 KB저축은행 광고까지 찍었는데 하필 은행 광고인데 채무불이행 이슈가 떠서 광고주도 곤란한 상황이겠네요. 이근대위 채무불이행 먹튀 논란관련한 내용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