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코로나 2.5단계 (서울 멈춤기간 12월 5부터 2주간 서울 긴급멈춤)
본문 바로가기

정보

서울 코로나 2.5단계 (서울 멈춤기간 12월 5부터 2주간 서울 긴급멈춤)

4일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전일 대비해 295명이 늘어난 총 9,716명을 기록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300명대로 올라간 것은 코로나 19 발생 이후 역대 최대치라고 합니다.

 

data-language="ko">

 

이에 서울시는 12월 5일 저녁 9시부터 2주간 서울을 멈추는 ‘사회적 거리두기 비상조치 방안’을 발표했네요. 계속 불어나는 확진을 잡아야 겠습니다. 서울 긴급 멈춤 방안에 대해서 확인해 봤습니다.

 

 

12월 5일부터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비상조치 방안, 긴급 멈춤

 

서울시가 4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비상조치 방안’을 발표함. 12월 5일부터 2주간 서울시내의 영화관, PC방, 독서실 등 일반관리시설의 영업시간이 제한됩니다.

 

 

안타깝네요. 대규모 확산을 막기 위한 불가항력적인 조치입니다. 나중에 걷잡을 수 없을 수 있으니 정부 및 서울시에 비상조치 방안에 잘 따라야겠습니다. 정말 코로나 19로 소상공인이나 장사하시는 분들은 최악의 해로 기록되겠네요.

 

 

일반관리시설도 9시 이후 문 닫아야 함.

 

기존 2단계에서 집합 금지였던 유흥시설, 저녁 9시 이후 운영을 중단해야 했던 카페, 음식점, 실내체육시설, 아파트 내 헬스장 등 편의시설 등의 중점관리시설에 추가해 상점, 영화관, PC방, 오락실, 독서실과 스터디 카페, 놀이공원, 이·미용업, 마트, 백화점 등 일반관리시설도 저녁 9시 이후 모두 문을 닫아야 함.

 

 

data-language="ko">

 

다만 필수 생활필수품은 살 수 있도록 300㎡ 미만의 작은 마트 운영과 음식점의 포장, 배달은 허용된다.

 

공공이용시설은 시간에 관계없이 전면 중단

 

시와 자치구 등이 운영하는 박물관, 미술관, 공연장, 도서관 등 공공문화시설 66개소와 청소년시설 114개소, 공공체육시설 1,114개소 등 공공이용시설도 시간과 관계없이 전면 중단된다.

 

 

사회복지시설은 예외로 돌봄 유지를 위해 일부만 운영하게 한다.

 

 

대중교통, 밤 9시 이후 30% 감축 운행

 

대중교통도 밤 9시이후 30% 감축 운행한다. 시내버스는 12월 5일부터, 지하철은 12월 8일부터 감축 운행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그동안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고려해 최대한 경제가 타격 없이 순환되는 범위 내에서 방역대책을 고민해 왔다. 지금은 시민의 안전 및 생명을 지키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전했다.

 

data-language="ko">

 

이어서 “시민들에게는 각종 생활 불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게는 뼈를 깎는 고통이 수반돼야 하는 고통의 시간이다. 그러나 방역당국과 시민이 한 팀이 되어 뜻과 실천을 모으면 반드시 코로나 확산의 불을 끄고 일상의 불은 다시 켜는 날이 곧 찾아올 것으로 믿는다”

 

 

정말 말로 표현하지 못할 정도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은 힘들겠습니다. 확산세를 잡았다 생각하고 잠시 풀면 그새 확산이 확 퍼지니 참 답답할 노릇이네요. 전혀 생각하지 못한 코로나 19로 올 한 해를 이렇게 마무리한다고 생각하니 맥이 풀리지만 희망을 갖고 잘 견뎌내야 하겠습니다.